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공연프로그램

공연프로그램

악몽과 꿈(Nightmares and Dreams) 베느러 뮐러 극당(Werner Miiller) 독일

공연소개


[작품 소개]


1962년 첫 공연 이후 판(Pan)이라고 하는 예명으로 널리 알려진 베르너 뮐러는 1943년 독일남부의 더블링에서 태어나 하노버의


연극학교를 다녔으며, 프랑스의 마임 대가인 쟝 수베랑과 체코의 마임대가인 라 디스라프 피알카의 제자로서 마임의 양대 산맥인


프랑스와 체코의 마임을 조화한 독창적인 판토마임 배우이다.


그는 독일과 핀란드, 오스트리아와 이탈리아, 구소련 등에서 무언극 페스티벌에 참가했으며 1980년 에어랑엔 시 예술상을


수상한 바 있다. “판토마임 앙상블 에어랑엔”의 단장이며, 1973년부터 뉘른베르크-에어랑엔 대학에서 무언극 및 르네상스-


연극사, 르네상스 시대의 이탈리아 무언극 양식인 코메디아 멜 아르테를 강의하고 있다.


그가 주최하는 워크샵 “몸으로 하는 연극과 코메디아 델 아르테”는 참가자들에게 표현의 기본 기술을 전달하고, 형상화해야


할 경우, 한 등장인물을 구성해 본다는 목적을 가지고 있다. 워크샵은 무언극을 위한 기본 연습, 코메디의 등장 인물유형 분석,


코메디 극장면 연습으로 이루어진다. 르네상스 시대의 역사와 코메디아 델 아르테에 대한 강의로 시작되는 워크샵에서


참가자들을 다양한 희극 속의 인물 (판달로네, 도토레, 카피딴, 하레킨, 브리겔라, 콜롬비아와 이나모라띠) 들을 만나게 되는데,


등장인물들을 오늘이라는 시점으로 옮겨오기 위한 어떤 길을 발견하고자 하는 것이다.


참여스탭

[극단 소개]

판토마임에 등장하는 광대식으로 ?일부는 전통적인 광대의 의상, 부분적으로는 고전적 판토마임에서 볼 수 있듯이 얼굴을

하얗게 칠하고, 때로는 마스크를 쓰고 베르너 뮐러는 다채로운 환상의 세계의 꿈과 악몽을 이야기 한다.

판이 백일몽을 꾸는 동안 현재와 미래를 놀라운 방식으로 생생하게 묘사했다 하더라도 깨어난 후에도 실망하지 않고 오히려

새로운 희망을 가지고 계속해서 살아간다. 판은 영원한 어린아이다. 그의 이야기들은 웃음을 선사하는 동시에 깊이 생각하게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