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공연프로그램

공연프로그램

남국의 낙원(Len-a-Feu Sa Habagatan) 칼리와트 극단(Kaliwat) 필리핀

해외초청공연
  • 남국의 낙원(Len-a-Feu Sa Habagatan)
공연소개


[작품 소개]


[남국의 낙원]은 신화와 현실이 교차하는 시대를 배경으로 속박된 종족의 생생한 이미지를 형상화 하는 과거와 현재에 대한


연구이다. 필리핀의 민다나오 지방은 한때 초록의 아름다운 요새로서 모두가 풍부한 양식과 부를 누리며 살던 거대한


땅이었다. 그러나 이제는 그 넓은 땅보다 허기지고 굶주린 사람들이 더 많아져버린 거대한 무덤이 되어 버렸다.


[남국의 낙원]은 붕괴의 처참한 이야기이며, 탐욕과 싸워 이긴 사람들의 승리의 이야기로서 민다나오의 역사를 기저로 한,


변화하는 세계를 바라보는 현대인의 시각을 그리고 있다.


이야기가 전개됨에 따라 등장하는 보통 사람들은 더 이상 그냥 보통사람이 아니며, 고대의 낙원 「렘아퓨」를 꿈꾸며 자유의


리듬 속에 춤추며 강력한 합일의 세계로 향하게 된다. 등장인물들을 서로 만나기도 하고 만나지 아니하기도 한다. 과거와


현재의 문학적 소우주에서, 서로 다른 땅에서 온 서로 다른 원칙을 가진 사람들이 오직 권력과 투쟁의 순환적 언어로 만나게


된다. [남국의 낙원]은 예술가들이 공동체의 주민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모은 이야기로부터 영감을 얻어서 탄생되었다.


참여스탭

[극단 소개]

[칼리와트]는 “한 종족의 세대”라는 뜻으로 사회적 변환에 따른 진실과 열정에 대한 끊임없는 탐구를 통해 민다나오 지방

종족의 이야기를 과거에서 현대세대에 이르기까지 연극화하는 작업을 하고 있는 극단이다. 제3세계 사회의 모순이 커져감에

따라, [칼리와트]는 미학적 실천과 이데올로기의 저장소인 농촌공동체 속에서 근원을 찾아왔다.

필리핀 민다나오의 여러 지방에서 모여든 근로예술가 집단인 [칼리와트]극단은 민다나오 지방의 드라마투르기를 형상화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칼리와트]만의 독특한 드라마트루기는 민다나오의 사회적 상황과 그 곳 민중들의 실제 이야기, 예술적으로

생생이 살아있는 문화적 전통들을 토대로 구성된 것이다. [칼리와트]는 민다나오의 주요 시와 마을에서 가진 많은 공연과

워크샵을 통해 민다나오 연극 발전에 공헌해왔다. [칼리와트]는 바닷가에서 오지에 이르기까지 활기 넘치는 전문연극을 가지고

찾아가는 극단으로서, 대중적이며 자유로운 독특한 문화행동의 방법론을 발전시켜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