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축제정보

축제 연혁

제23회 과천축제

제23회 과천축제

개요

○ 행사명 : 제23회 과천축제 『도심 속의 거리예술』

○ 주제 : 우리, 다시!

○ 기간 : 2019년 9월 26일(목) ~ 9월 29일(일), 4일간

○ 주최 : 과천시

○ 주관 : 재단법인 과천축제



제23회 과천축제는 아시아 최초로 거리예술축제를 선보이고 발전시켜온 정통성을 이어 과천 도심 속 거리예술을 다시 꽃피우고자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였습니다.


‘우리, 다시!’를 주제로 과거를 추억하고, 현재를 담아내며, 미래에 대한 꿈과 소망을 이야기하는 소통과 화합의 장이 되었으며, 국내를 비롯해 프랑스, 영국, 스페인, 아일랜드, 스위스, 싱가포르, 캐나다 등에서 참여해 총 38개 거리공연을 선보였습니다.


특히 개, 폐막 공연은 그 동안 과천에서 시작하여 이제는 세계적인 명성을 확보해 갈 만큼 성장해 오고 있는 국내 단체의 대형작품으로 구성하였습니다. 과천 시민 30여명이 사전 워크숍을 통해 훈련 받고, 직접 전문 예술가들과 협력하여 출연하는 융복합 공중 공연, ‘달의 약속’이 축제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또한 이동형 불꽃공연 ‘길’로 폐막을 장식하여 대형 고정 무대에서 펼쳐진 기존 갈라 콘서트 형식에서 벗어나고자 했습니다.


무엇보다 프랑스 단체 아도크의 ‘아름다운 탈출’과 ‘비상’은 프랑스 전문 스텝과 한국의 스텝진이 공동으로 연출한 동시에 한국 원로배우들과 청년 배우들의 이야기로 재구성하고, 과천 교동 길에 맞는 공간연출을 새롭게 선보여 많은 시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이는 국제협력 공연의 새로운 틀을 마련하였고, 공연 저작권을 확보해 다른 지역축제로 순회공연을 가는 등 과천 축제가 한국 대표 거리예술축제로서 대표적인 콘텐츠를 자체 제작할 수 있는 역량을 보여 주었습니다.

해외 팀뿐만 아니라, 대부분이 과천에서 처음 시작한 단체들이 여러 축제를 통해 성장하여 돌아왔습니다.


이미 세계 여러 나라에서 초청을 받아 높은 평가를 받아왔던 CCOT의 ‘마사지사’, 모던 테이블의 ‘다크니스 품바’, 몸꼴의 ‘충동’, 봉앤줄의 ‘외봉인생’, 그리고 창작중심 단디의 ‘꽃과 여인’ 등 국내 최고 기량을 가진 거리예술 작품이 총 집결했습니다.


축제 기간 동안 많은 호평을 받은 ‘온온잠’은 시민들로 구성된 기획인 학교, 시민기획자들이 자체 기획 운영한 시민 기획 프로그램 입니다. 시민 축제 기획인 학교는 조직된 시민 기획자들은 스스로 축제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관여할 수 있도록 이루어졌습니다. 시민들의 참여와 관심도가 높아 교육 수료 후에도 정기적인 만남을 통해 축제를 함께 만드는 동반자 역할을 하였습니다.


이로써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소통하는 시민참여중심 축제로 나아가 과천축제의 새로운 부흥을 선언한 제24회 과천축제, ‘우리, 다시!’는 거리예술의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였고, 또한 시민들과 함께 과거를 성찰하고 현재를 고민하여 새로운 미래를 꿈꾸는 축제를 만들었습니다.

일시/장소
2019.09.26-2019.0929, 과천시 시민회관 옆 잔디마당 및 과천시 일원